2018-2 허아름(중국언어문화학부)

HUFS KContents Wiki
이동: 둘러보기, 검색


기본정보

  • 이름 = 허아름[1]
  • 한자 = 許아름[2]
  • 영문 = Areum Heo
  • 전공 = 중국언어문화학부/한국외국어대학교
  • 소속 = 한국외국어대학교[3]
  • 메일 = areum2224@gmail.com

상세정보

소개

한국외국어대학교 중국언어문화학부[4] 허아름입니다.

학력

기간 내용 학위
2018. 3 ~ 2021 한국외국어대학교 중국언어문화학부 재학
2015. 3 ~ 2018. 2 청주외국어고등학교 졸업


관심주제

주제 내용 비고
취미 집에서 하는 거 홈트레이닝, 네일아트
서울여행 핫플레이스 돌아다니기 을지로, 석촌호수, 한강, 성수
중국 지역학, 문화콘텐츠, SNS 마카오, 홍콩, 청도, 하얼빈, 베이징 방문

자기소개

미성년자, 고등학생이라는 타이틀을 벗고 성인, 대학생이 된지 벌써 반년이 넘었습니다. 더 다양한 인간관계를 쌓고, 밤새 술도 마셔보고 친구들끼리 여행도 가보는 등 새로운 경험이 가득했던 스무 살이라는 나이도 삼 개월 후면 끝난다는 사실이 놀랍고 아쉽습니다. 이 자기소개서를 통해 지난 나의 모습을 돌아보고 앞으로의 계획을 정비해보는 기회를 가지게 되었습니다. 지금의 제 모습을 갖게 해준 것은 외국어 고등학교 중국어과 진학을 선택한 것이었습니다. 덕분에 고등학교 1학년 땐 하얼빈으로 단기연수를, 2학년 땐 한중일 문화사절단으로 청도를, 수학여행으론 베이징을 다녀오는 등 삼 년 간 중국에만 세 번 갔다 오는 기회도 얻을 수 있었습니다. 사실 중학교 때부터 이어온 취미가 있는데 바로 네일아트입니다. 축제 때 네일아트 부스를 열어봤을 정도로 전교에서 꽤 알아주는 수준이었고 실제로 네일아티스트라는 진로를 고민해보기도 했습니다. 그러려면 미용고등학교에 진학하는 것이 유리할텐데 당시 저는 공부에 더 뜻이 있어서 네일아트는 취미로만 간직하기로 했습니다. 전혀 아쉽지도 않았고 현명한 결정이었다고 생각합니다. 또한 점점 발전하는 중국의 모습을 보며 미래에 무슨 일을 하든지 중국과 관련된 일을 해야겠다는 다짐을 하게 되었습니다. 그렇게 중국어를 선택한 것에 대해 단 한 번도 후회한 적이 없습니다. 어려운 한자를 완벽히 외웠을 때의 보람, 열심히 배워서 중국인들과 대화할 때 상대가 내 말을 알아듣고 서로 다른 생각을 공유할 때의 새로움, 뿌듯함 등은 중국어와 저를 불가분의 관계로 만들어주었습니다. 고등학교 때 한중일 문화교류단에 선발되어 청도에 다녀왔는데 제 꿈에 확신을 가져다주는 계기가 된 사건입니다. 그곳에서 중국, 일본 친구들과 많은 이야기를 나눴는데 외국인 친구는 처음 사귀어보는 일이라 너무 설레었고 재미있었습니다. 서툰 언어 실력으로 더듬더듬 했지만 말이 통했고 국가가 다른 만큼 새롭고 흥미로운 이야기들을 많이 나눴습니다. 한국어로는 세계 인구 중 1% 남짓한 사람들의 생각만 알 수 있지만 영어, 중국어를 구사하면 나머지 99% 사람들과의 생각을 공유할 수 있다는 사실을 깨달았습니다. 이를 계기로 내가 열심히 배워 습득한 언어를 이용해 소통하는 재미를 알았고 나중에 직장을 가졌을 때도 종종 외국인들과 소통할 수 있는 일을 한다면 지루하지 않고 매일이 기대될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이런 꿈을 갖고 학업에 임하니 전공수업도 잘 맞고 만족스럽습니다. 중국문학에도 관심이 많아 입학 하자마자 중국현대문학동아리에 들어가 현재까지 꾸준히 활동하는 중입니다. 유창한 중국어 실력 이전에 영어 실력도 기본이 되어야 한다고 생각하여 이번 학기엔 영어듣기 동아리에도 새로 가입했고 GAT 언어교환프로그램에도 참여했습니다. 주변에선 그런 저를 보고 왜 이렇게 열심히 사냐고 합니다. 저는 지금의 이런 노력이 더 빛나는 미래의 나를 위한 투자라고 생각합니다. 세계에, 특히 중국에 한국을 알리는 한류마케터가 되어 국가 발전에, 세계인의 화합에 기여하고 싶습니다. 이런 진로를 희망하고 있는 만큼 평소에 문화, 화합, 민족 등에 관심이 많습니다. <세계의 한민족>이 이 조건을 충족시켜 주는 과목이기 때문에 수강하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고려인, 재외동포 등 우리와 한민족인데 그들에 대해 스스로 관심이 적었던 것 같아 반성하고 알아가고자 하는 이유도 있습니다. 외국인 수강자들도 많은 수업인데 기회가 된다면 그들과도 친해져 새롭고 다양한 인간관계를 쌓고 싶습니다.

나의 사진

허아름

IMG 8456.JPG

나의 사진 갤러리

나의 동영상

나의 지도

각주

  1. 영어이름: Heo A Reum
  2. 허락할 허
  3. 한국외국어대학교 http://www.hufs.ac.kr/index.html
  4. 18학번
2018-2 세계의 한민족(서울캠)